[산업]정부 "LPG차 사용제한 폐지" 일반인 구매 길 열린다

미니선풍기
2018-11-08 16:50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6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정부가 미세먼지 대책 중 하나로 'LPG차량 사용제한 폐지' 방안을 내놓으면서 조만간 LPG 차량을 누구나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정부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56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LPG차 사용제한 폐지 등을 포함한 경유차 비중 축소를 위한 세부 로드맵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LPG 차량은 택시, 렌터카 등 일부 차종과 국가유공자, 장애인 등 일부 사용자에게만 허용한다. 일반인은 7인승 이상 다목적형 승용차(RV)와 5년 이상의 중고 승용차에만 허용했지만 지난해 국회 개정 입법을 거쳐 RV 전 차종으로 확대했다.

이날 정부가 밝힌 LPG차 사용제한 폐지는 신형 일반 승용차를 포함한 모든 차종으로 LPG연료 사용을 확대하겠다는 뜻이다. LPG 차량이 경유나 휘발유 차량에 비해 환경오염이 적다는 점이 규제 완화 움직임에 큰 영향을 미쳤다.


https://news.v.daum.net/v/20181108160013662?rcmd=rn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