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젊은이들 "부모 잘 살고 집 있어야 계층이동 가능"

backspice
2019-01-09 09:56

안타까운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는... 어찌 보면 너무나도 당연한 내용의 기사가 나와서 살펴봤습니다. 9일 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사회연구 최신호에 실린 '청년층의 주관적 계층의식과 계층이동 가능성 영향요인 변화 분석'(이용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부연구위원)을 보면, 최근 몇 년 새 사회경제적 지위 상승에 대해 희망을 품는 청년이 크게 줄었다고 합니다.

2013년 통계청 사회조사에 응한 30세 미만 청년 가운데 자신의 계층이동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본 청년은 53%였지만, 2017년 조사에서는 38%로 감소. 청년의 주관적인 계층(상상·상하·중상·중하·하상·하하) 의식은 대체로 가구소득이 높고, 자가 주택에 거주하고, 아버지의 학력이 높고, 서울에 사는 경우일수록 긍정적.

이들 요인 가운데 가구소득의 영향력은 2017년에 크게 뛰어 소득 월 700만원 이상인 가구에 속한 청년층은 100만원 미만 청년층보다 계층의식이 한 단계 높아질 가능성이 2013년에 5.14배였으나, 2017년에는 8.22배로 큰 격차.

미성년자 부동산 주식 소득↑…"증여세 요건 강화해야"(CG) [연합뉴스TV 제공]


2013년에는 가구소득과 거주형태가 '나는 계층이동을 할 수 있다'는 인식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았고, 아버지의 직업과 어머니의 학력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2017년에는 부모의 학력·직업 영향력이 사라진 대신 가구소득이 많고, 자가 주택에 거주하는 경우 계층이동 가능성에 대한 인식 상승.

계층이 한 단계 상승할 가능성에 대한 청년의 인식은 가구소득 100만원 미만인 가구보다 500만∼700만원 가구가 3.15배, 임대주택 거주자보다 자가주택 거주자가 1.27배 높았다는 조사 결과.

글구 묘한 건 청년들은 경제활동을 하는 경우가 안 하는 경우보다 계층 상승 가능성이 오히려 20% 낮아진다고 판단. 노동시장에 진입하지 않은 사람이 계층이동에 더 유리하다는 것으로, 보고서는 첫 취업이 계층 상승의 '징검다리'가 아니라 '함정'이 될 가능성이 커진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

많이 씁쓸하네요. 이 인식을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요.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