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금융소비자 "당국·기업, 소비자보호 신경쓰지 않아"

김수경 기자
2019-01-09 14:24

(출처: 금융위원회)



[IE 금융] 금융소비자 대부분이 당국과 금융사의 금융소비자 보호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금융상품, 서비스 이용 시 3명 중 1명은 불합리한 처우를 받은 적이 있었다.

금융위원회는 9일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 만 19~69세 국민 2194명을 대상으로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국민인식조사'를 실시했다고 알렸다.

조사 결과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누구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3.5%는 금융당국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 본인 29.2%, 금융회사 23.9% 등이었다.

이렇듯 소비자들은 금융당국의 역할이 제일 중요하다고 느꼈지만, 당국이 소비자 보호를 위해 기울이는 노력은 낮게 평가했다. 금융소비자보호 노력 정도를 점수(4점 만점)로 평가한 결과 소비자 본인이 2.8점이었으며 정부 2.6점, 금융회사 2.3점의 순이었다.

'금융사 직원들의 태도는 친절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79.1%였지만 '금융사는 상품판매 후에도 고객에 대해 신경을 쓰지 않는다'는 답변이 73.9%에 달했다. '금융회사는 사고나 피해 발생 시 책임을 지려고 노력하지 않는다'는 답도 73.2%로 부정적 답변이 대부분이었다.

또 응답자의 30.4%는 금융서비스나 상품을 이용하면서 불만족·불합리한 처우를 받은 적이 있다는 결과도 등장했다. 소비자는 이러한 처우를 받았을 때 거래 중단(39.5%)과 회사에 항의(31.3) 등으로 대응한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금융소비자 보호 관련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한 금융소비자보호법이 조속한 시일 내에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30일부터 11월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1%포인트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