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부총재 "터키불안 영향 제한적…신흥국으로 번질지 볼 것"

랄라
2018-08-14 09:59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14일 터키발 불안과 관련,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유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부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통화정책경시대회 전국 결선대회 개회사 후 기자들과 만나 "(터키 이슈가) 국제금융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고 국내 금융시장에도 주가, 환율 등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진단하며 "(금융시장 불안이) 신흥국으로 번지는지 보고 있다"고 말했다. 

리라화 급락으로 빚어진 터키발 금융시장 불안으로 원/달러 환율은 전날까지 2거래일간 16.7원 뛰었다. 

환율은 이날도 상승 출발하며 개장 직후 달러당 1,136원대에서 거래돼 연고점(1,138.9원) 경신을 위협하기도 했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1&sid2=259&oid=001&aid=0010268404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