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동물 1순위로 안락사시켰다는 동물권단체 케어

이안미
2019-01-12 12:49

동물권단체 케어, '식용목적 개도살은 위법' 선포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 회원들이 20일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앞에서 '식용목적 개도살은 위법' 선포식을 하며 개의 탈을 쓴 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6.20 kane@yna.co.kr

동물 구호 활동으로 알려진 동물권단체 '케어'가 자신들이 보호하던 동물들을 무더기로 안락사시켜왔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이런 폭로는 전직 직원에 의해 나왔으며, 케어는 11일 입장문을 통해 일부 사실을 인정. 이에 케어라는 것들은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 게시.


"단체가 널리 알려지면서 구조 요청이 더욱 쇄도했다. 2015년경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상해·회복 불능의 상태 등이다. 결정 과정은 회의 참여자 전원의 동의하에 동물병원에서 진행됐다. 현재 보호하고 있는 동물 중에는 안락사를 해 주는 것이 어쩌면 나은 상황인 경우도 있고 심한 장애의 동물들도 있다."

'모피 퇴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 주최로 2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예술극장 앞에서 열린 '퍼 프리 코리아(Fur Free Korea)' 캠페인에 참가한 자원봉사자들이 고통 속에 죽어간 동물의 피를 상징하는 붉은색으로 페이스페인팅을 한 채 동물들의 털과 손팻말을 들고 캠페인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케어 측은 "모피의 불필요성을 알리고, 잔인하게 희생되는 동물의 고통을 기리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2018.12.28 hihong@yna.co.kr


그러나 '불가피한 경우' 안락사를 했다는 케어의 설명과 달리 '이름없는 동물'이 안락사 1순위였다는 등의 증언이 나와 파장이 크네요.

케어에서 활동했다는 전직 직원 A씨,

"언론에 보도된 안락사와 관련한 내용은 대체로 사실인데 케어는 안락사가 없는 단체를 표방해왔지만, 내부적으로 안락사 문제를 쉬쉬해왔다. 안락사 문제를 두고 케어 내부에서도 의견 충돌이 있었다. 일부에서는 기껏 구조해서 안락사시킬 것이라면 차라리 구조하지 말자 했지만, 박소연 대표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어디서 구조됐는지 알 수 없는, 이름 없는 동물이 안락사 1순위였다. 다만 후원금을 노리고 안락사를 시켰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경제적으로 따지면 구조 활동이나 치료비가 더 많이 든다. 안락사 배경에는 박 대표의 명예욕이 컸을 것이다."

한편 '동물사랑실천협회'에 뿌리를 두고 있는 케어는 동물 구조 활동과 입양센터 운영 활동을 벌이는 대표적인 동물권 단체 중 한 곳. 이 단체는 투견장을 급습하고 개 농장에서 식용견들을 구조하는 등의 활동.

대체 지들이 머라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