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마신 블랙 커피의 배신..설탕·프림 없어도 '비만 위험'

카페라떼
2019-01-05 17:14


커피.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비만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커피에 프림이나 설탕을 타지 않고, 블랙으로 마시더라도 비만 위험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서울의료원 가정의학과 이수형 박사팀은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남녀 8659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 빈도와 비만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4일 밝혔다.

(중략)

허리둘레ㆍBMI 중 어떤 것을 비만의 기준으로 삼았느냐에 상관없이 커피를 마시는 사람의 비만 위험이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높았다. 허리둘레(복부비만)를 기준으로 하면 하루에 커피를 1잔 마신 사람의 비만 위험이 최고였다. 반면 BMI를 기준으로 하면 커피 섭취 횟수가 많을수록 비만 위험이 증가했다.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과 비교했을 때 프림ㆍ설탕을 탄 커피를 하루 1잔 정도 마시는 사람의 비만 위험은 1.3배, 하루 1잔 넘게 마시는 사람의 비만 위험은 1.4배였다.

커피에 프림ㆍ설탕을 넣지 않은, 블랙 커피를 즐기는 사람도 커피 섭취 후 비만 위험이 높아지기는 마찬가지였다. 블랙 커피를 하루 1잔 넘게 마시는 사람의 비만 위험은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의 1.6배였다.


https://news.v.daum.net/v/20190105070105763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