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앎?]누구에게나 똑같은 언어의 장벽 그리고 언어의 지위

백유진 기자
2018-11-01 17:27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를 보신 분들 있으신가요? 극 중에서는 서도재(이민기)가 사업상 상대의 딸이 한세계(서현진)의 팬이라는 사실을 알고난 후 미팅 자리에 한세계를 데리고 나가는 장면이 나옵니다.

미팅에 함께 나온 아이는 말을 하지 못하는 농아였는데요. 아이가 수화로 말을 걸자 한세계는 같이 수화로 말합니다. "한국 수화할 줄 알아?" 그러자 아이는 "배웠어요. 언니 만나면 대화하고 싶어서요"라고 대답했죠.

여기서 알 수 있는 사실은 수화는 만국공통어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수화를 쓰는 농인들이 전 세계 어디서든 대화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국가별로 사용하는 수화는 모두 제각각입니다.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언어와 같은 개념인거죠.

다만 세계농인연맹에서 제정한 국제수화도 존재합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국제수화보다는 미국수화가 더 일상적으로 쓰이고 있다네요. 이것 역시 '에스페란토(1887년 폴란드 안과의사 라자로 루드비코 자멘호프가 창안한 국제 공용어)'라는 국제 공용어가 있지만 영어를 더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것과 유사합니다.

한편, 농인들의 의사소통 수단으로 여겨졌던 '수화'는 지난 2016년 '한국수화언어법'이 제정돼 농인의 언어인 '수어(手語)'로 지위를 인정받았습니다. 비장애인들이 사용하는 국어와 동등하게 농인의 고유 언어라는 법적 지위를 갖게 된 것이죠.


/이슈에디코 백유진 기자/

3 7
국가별로 수화가 있는줄 몰랐네요!
국가별로 수화가 따로있을줄은몰랐네여 만국 공통언어인줄알았는데 새로운사실이네요
오오 새로운사실이군요!!
오오 재미있는사실이네요!!
오오... 근데 국가별로 같은 의미를 가진 수화도 있지 않을까요? 이것도 알아보면 참 잼날 텐데...
오오...이십오!
오오... 채소 수학 좀 배우신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