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직한 개혁'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회 위원장에 임수빈 전 부장검사 영입

강민희 기자
2018-12-09 11:57

[IE 산업] 태광그룹이 임수빈 전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를 위원장(사장·57, 사진)으로 하는 '정도경영위원회'를 출범하고 기업문화 쇄신에 나섰다. 개혁의 밑그림 위에 색칠을 한 것으로 지난 8 지배구조 개선작업에 이은 후속작업이다.

정도경영위원회는 임 위원장이 상근하는 상설기구로 주요 계열사 CEO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그룹 내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정도경영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기업문화를 구축하는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주요 경영활동에 탈·위법 요소가 없는지 사전 심의하고, 진행 중인 사안도 일정한 기준을 만들어 정기적인 점검을 함으로써 그룹 문화를 바꾼다는 구상도 세웠다. 

임 위원장은 사법연수원 19기로 춘천지검 속초지청장, 대검찰청 공안과장을 거쳐 지난 2009년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 부장검사를 마지막으로 검찰을 떠났다. 임 위원장은 재직시절 소신 있는 개혁파 검사로 평판이 높았으며 MBC PD수첩 검사로도 유명하다. 2009년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으로 재직 시 PD수첩의 광우병 보도와 관련한 상부 지시에 "언론의 자유 등에 비춰볼 때 보도제작진을 기소하는 것은 무리"라며 검찰 수뇌부와 갈등을 겪다가 사표를 제출했다.

임 위원장은 지난 2017년에도 검찰 개혁을 강조하는 논문을 발표해 화제를 모았는데 '검찰권 남용 통제방안' 논문으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임 위원장은 논문에서 '수사는 잘하는 것 보다 바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는데 정도경영을 실천함으로써 기업의 해묵은 관행을 고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등 기업문화를 일신하려는 태광그룹의 제안을 수락한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임 위원장은 "처음엔 태광그룹의 제안을 받고 고민했지만, 지배구조 개선활동과 오너 개인 지분 무상증여 등에서 개혁에 대한 진정성을 느껴 수락하게 됐다"며 "특히 기업과는 별다른 인연이 없던 저에게 수 차례 부탁했다는 것도 개혁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고 제언했다.

이어 "기업을 건강하게 만드는 것은 사회에 도움이 되고 국가발전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태광을 건강하게 만들어 국가와 사회에 책임을 다하는 모범적인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첨언했다.

아울러 황신용 전 SK하이닉스 상무(49)도 정도경영위 위원(전무)으로 합류한다. 황 위원은 국회 보좌관과 청와대 행정관을 거쳐 SK하이닉스 정책협력을 담당했다


임수빈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회 위원장 약력
 
현재 법무법인 서평 변호사
2017.08~2018.08  법무·검찰 개혁위원회 위원
2008.03~2009.01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2부 부장검사
2006.02~2008.02  대검찰청 공안 1, 2과장
2002.08~2004.06  춘천지방검찰청 속초지청 지청장
1987  사법시험 합격(사시 29, 연수원 19)

[저서]

<검사는 문관이다> (2017, 스리체어스)
<판사·검사·변호사가 말하는 법조인> (2006, 부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