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사장단 인사…농협생명·농협캐피탈 대표 교체

김수경 기자
2018-12-17 14:36

(왼쪽부터) 이대훈 농협은행장,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이사 내정자, 오병관 농협손보 대표이사, 이구찬 농협캐피탈 대표이사 내정자.



[IE 금융] NH농협금융지주가 네 개 자회사 사장단 인사 추천을 마쳤다. NH농협은행장과 농협손해보험 대표는 연임에 성공한 반면, 농협생명과 캐피탈 사장은 다른 후보가 추천됐다.

17일 농협금융지주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임기가 만료되는 완전 자회사 대표에 대한 추천 절차를 완료했다고 알렸다.

연임에 성공한 NH농협은행 이대훈 행장은 지난 1년간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로 건강한 은행을 구현했다. 특히 올해 은행 출범 이후 최초 연말 손익 1조 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는 점도 인정받았다.

농협손해보험 오병관 대표도 무사히 연임했다. 오 대표는 지난 1년간 폭염 피해 급증에도 조직 안정화에 집중해 준수한 실적을 거뒀다.

농협생명 대표에는 홍재은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장이 선임됐다. 홍 내정자는 금융시장에서 십여 년간 다져진 통찰력을 보유했다는 평을 받는 인물이다. 이러한 경력이 농협생명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것으로 지주는 바라봤다.

농협캐피탈 대표에는 이구찬 농협상호금융자산운용본부장이 내정됐다. 이 내정자는 은행 현업 경험과 제2금융 여·수신·자금 업무를 두루 섭렵한 인물로 알려졌다.

한편 후보자들은 회사별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되며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