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능 편의점' 반려동물보험까지 판매 …판매 미미해도 창구 확대 역할 톡톡

2020.07.31 17:16:05

 

'편세권(편의점과 역세권을 합친 말. 언제든지 편의점에 빠르게 갈 수 있는 지역에 산다는 뜻)이라는 단어가 등장할 정도로 편의점이 생활 속에 깊숙하게 파고들었습니다. 이런 상황에 더욱 탄력을 주고자 편의점업계는 금융자동화기기(ATM·CD) 서비스부터 택배, 세탁, 출력 등 다양한 영역에서 서비스를 늘리고 있는데요. 

 

이 같은 영업 확장에 보험사들도 동참하고 있습니다. 편의점에서 자사의 보험에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게끔 영업 창구를 넓히고 있거든요. 현재는 펫보험 하나만 편의점에 등장했지만, 앞으로도 더 많은 상품들이 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다른 나라의 사례를 보면 일본의 최대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는 암보험 판매를 시작했는데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비대면 판매가 늘어나면서 편의점을 통한 보험 상품 판매를 추가했습니다. 이 외에도 자동차, 자전거, 레저보험 등을 판매 중인데 지난해 가입 건수만 182만 건이라고 합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이달 초부터 편의점 CU을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함께 '다이렉트 펫보험'을 판매하는데요. 이 상품은 반려견과 반려묘를 대상으로 입·통원의료비와 수술비를 보상합니다. 보험료는 오프라인 상품보다 10% 저렴한데요. CU 점포 안에 설치된 택배기기 스크린에 노출된 보험 광고를 터치한 후 절차에 따라 손쉽게 가입할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3월 현대해상은 편의점 GS25를 통해 '하이펫 애견보험'을 론칭했는데요. 반려견이 타인의 신체나 반려동물에게 손해를 입힐 경우 최대 50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해주고 반려견 사망 시 장례비 15만 원을 지급합니다. 1년짜리 단기 상품으로 연간 보험료는 1만 원(일시납)이고요.

 

그러나 이처럼 소비자 편의성을 위해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보험상품들의 판매량은 저조합니다. 일례로 현대해상의 하이펫 애견보험은 지난 3개월간 편의점에서 찾는 사람들이 별로 없었다는 후문이 들리는데요. 때문에 예정됐던 슈퍼마켓 GS더프레시에서의 판매도 무기한 미정이라고 합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판매량보다 소비자가 조금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판매 채널 확대에 의의를 뒀다고 입을 모으는데요. 편의점업계가 반려동물을 위한 상품 라인업을 대폭 늘리며 편의점에서 판매할 관련 보험상품을 보험사와 함께 기획했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도 있듯이 보험사들도 이번 보험 판매를 통해 한층 더 쉽게 편의점에 상품을 내다 팔 수 있게 된 것입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콘셉트 상 엄청난 판매고를 올리려고 만든 상품은 아니다"라며 "고객이 접하기 쉬운 편의점을 통해서 간편하고 저렴하게 가입할 수 있는 보험상품을 편의점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하네요. 

 

또 한층 디지털화된 가입 방식도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입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소비자가 필요물품을 사러 편의점에 방문했다가 같은 진열대에 있는 보험상품에 관심을 가지면 곧장 손쉽게 가입할 수 있습니다.

 

현대해상의 상품 가입을 원하는 고객은 근처 GS25를 찾아 계산대(POS) 입력창에 전화번호를 입력한 뒤 전송받은 메시지 내의 인터넷상의 파일 주소(URL)에 접속해 고객과 반려견의 기본 정보를 입력하고 보험료를 결제하면 됩니다. 삼성화재 상품은 CU에 설치된 택배기기 스크린에 노출된 보험광고를 터치해 상세 내용과 보험료를 조회한 뒤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읽어 가입 절차를 완료할 수 있고요.

 

이처럼 스마트한 방식은 십수 년 전 시행착오를 겪은 사례와 더욱 대조를 이룹니다. 지난 2006년 GS25에서 보험상품을 팔았지만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전례가 있거든요. 당시 GS25는 메리츠화재, AIG손해보험과 제휴를 맺고 자동차·운전자보험(메리츠화재) 및 실버·어린이·입원비보험(AIG손보)을 판매했습니다. 매장 내 두 보험사의 전단지를 비치하면 가입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보고 콜센터를 통해 가입하는 방식이었다네요. 다음다이렉트(現 악사손보)의 자동차보험을 판매했던 패밀리마트(現 CU)도 사업을 오래 끌고가지 못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BGF리테일은 지난 5월 카카오페이 보험서비스 자회사인 인바이유와의 업무 제휴를 통해 CU 택배기기를 플랫폼으로 하는 비대면 보험 판매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었는데요. 약 두 달간 서비스를 운영한 결과 CU 택배기기를 통해 인바이유의 보험상품을 조회하는 고객 유입량이 전월 동기 대비 3.8배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편의점에서 짧은 시간 내에 바로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소비자들이 유입할 것으로 보인다"며 "또 이번 판매는 반려동물 상품 외에도 다양한 상품들을 편의점에서 판매할 수 있는 첫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0.09.28 (월)

  • 동두천 13.1℃구름조금
  • 강릉 12.4℃맑음
  • 서울 16.7℃맑음
  • 대전 15.2℃맑음
  • 대구 13.1℃맑음
  • 울산 14.4℃맑음
  • 광주 17.1℃맑음
  • 부산 16.6℃맑음
  • 고창 14.8℃맑음
  • 제주 19.4℃구름조금
  • 강화 14.2℃맑음
  • 보은 10.6℃맑음
  • 금산 11.1℃맑음
  • 강진군 16.8℃맑음
  • 경주시 11.8℃맑음
  • 거제 14.8℃맑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