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연구원 "내년 코스피 2700~2900…GDP 성장률 3.3% 전망"

2020.11.25 15:24:26

 

[IE 금융] 내년 코스피지수가 최고 2900선까지 기록할 것이라며 국내 주식시장에 장밋빛 전망이 제시됐다. 

 

25일 자본시장연구원은 '2021년 경제 및 자본시장 전망' 세미나를 열어 내년 말 코스피지수가 2700~2900선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자본시장연구원 장근혁 연구위원은 "국내 주식시장은 글로벌 경제활동 재개와 경기 회복 기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 시기의 조정폭을 만회했고 내년에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경제활동의 정상화로 기업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 및 미국의 완화적인 통화와 재정정책에 대한 기대는 지수의 추가 상승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올해 국내 주식시장은 코로나 타격이 극심했던 해외시장에 비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개인투자자의 저가 매수가 외국인 투자자 순매도를 막아내며 코스피 지수를 이끌었기 때문이다. 다만 내년에는 외국인 투자자금이 순유입될 것으로 예상되고 개인투자자의 순매수세를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는 게 자본시장연구원의 설명이다. 

 

자본시장연구원은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3.3%라고 예측했다. 코로나19가 발생, 본격 확산한 올해 국내 성장률이 –1.0%로 마이너스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 데 비해 낙관적인 전망이다. 

 

우선 올해 –1.0% 수준이었던 민간소비가 내년 상반기 3.1%, 하반기 3.5%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또 올해 –4.2%까지 급감했던 수출도 내년 상반기 모두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상반기 수출이 4.3%, 하반기 수출이 5.2%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여기 더해 자본시장연구원은 내년에도 원·달러 환율은 하향 안정화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최저 1050원에서 최고 1130원 사이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장 연구위원은 "원·달러 환율은 가파르게 하락한 만큼 당분간 내림세는 다소 진정될 것"이라며 "내년 중 수출이 확대되고 국내 경기가 회복 국면을 이어갈 것으로 보여 환율의 하향 안정화가 계속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01.23 (토)

  • 동두천 6.6℃구름많음
  • 강릉 3.1℃흐림
  • 서울 9.4℃흐림
  • 대전 10.3℃흐림
  • 대구 8.8℃흐림
  • 울산 10.4℃
  • 광주 9.6℃
  • 부산 10.5℃흐림
  • 고창 9.1℃흐림
  • 제주 12.5℃
  • 강화 7.4℃구름많음
  • 보은 8.7℃흐림
  • 금산 9.8℃흐림
  • 강진군 10.1℃흐림
  • 경주시 8.7℃흐림
  • 거제 11.4℃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