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최종양 부회장 "랜섬웨어 사태에 직원 노고 감사…협박에 굴복 안 해"

2020.11.27 11:55:47

 

[IE 산업] 이랜드그룹 최종양 부회장이 랜섬웨어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격려했다. 

 

27일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최 부회장은 랜섬웨어 공격을 인지한 직후 TFT를 구성해 직원과 함께 대응하고 있다. 그러면서 '랜섬웨어 관련 직원들에게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최근 그룹에 가해진 랜섬웨어 테러로 인해 누구보다도 직원분들이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어려운 상황 중에도 최선을 다해주는 직원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직원들이 현재 상황을 궁금해하고 있을 텐데 사내 소통 시스템이 원활하지 못했고 랜섬웨어 유포자에 대한 대응 때문에 일정 부분 보안 유지가 필요한 측면이 있어서 모든 상황을 다 공유하기엔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직원분들이 알아야 할 사항에 대해 최대한 각 경영자들과 함께 소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최 부회장은 "아무리 어렵더라도 우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이 어려움을 해결해야 한다"며 "그런 결론을 내릴 수 있었던 기초에는 바로 함께 극복해가는 직원 여러분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여기 더해 최종양 부회장은 "현재 랜섬웨어 유포자는 자신들이 회사의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하면서 해당 정보를 언론 및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밝혔다"며 "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그런 정보는 절대 수집될 수 없는 정보이기 때문에 그들의 주장은 위협에 불과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만약 그들이 고객 정보라고 해서 유포한다면 그것은 조작된 정보"라며 "그들의 공격으로 가장 어려운 점은 우리 내부 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점이고 실제로 그들이 주장하는 고객 정보는 그들의 공격과는 완전 차단된 다른 시스템에 보관됐다"고 강조했다. 

 

최 부회장은 랜섬웨어 유포자들이 회사에 금전을 요구한다는 점도 알렸다. 그는 "랜섬웨어 유포자는 지난 엿새 동안 끊임없이 회사를 협박, 막대한 금전을 요구하고 있다"며 "돈을 주고 해결한다면 그들은 더 많은 기업이나 개인을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회사 역시 또다시 다른 사이버 테러의 타깃이 될 수 있다"며 "직원들의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한다. 그런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TFT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메일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랜드는 지난 22일 오전 3시께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랜섬웨어의 공격을 받았다. 

 

이하 최종양 부회장 이메일 전문.  
 

안녕하세요. 최종양 부회장입니다.

 

최근 그룹에 가해진 랜섬웨어 테러로 인해 누구보다도 직원분들이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어려운 상황 중에도 최선을 다해주시는 직원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많은 직원분들이 현재 상황을 궁금해하고 계실 텐데 사내 소통 시스템이 원활하지 못했고, 또한 랜섬웨어 유포자에 대한 대응 때문에 일정 부분 보안유지가 필요한 측면이 있어서 모든 상황을 다 공유하기엔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직원분들이 알아야 할 사항에 대해 최대한 각 경영자들과 함께 소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그룹은 랜섬웨어 유포자가 다양한 방법으로 협박하는 것에 굴복하지 않고 있으며, 정당한 방법으로 대응하는 것을 대원칙으로 삼고 내부 인트라넷 및 데이터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직원분들의 헌신적인 노력, 특히 IT 부서와 영업, 물류 등 현장 각 영역에서 근무하시는 직원 분들의 수고에 대하여 말할 수 없는 감사를 드립니다.

 

현재 랜섬웨어 유포자는 자신들이 회사의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하면서 해당 정보를 언론 및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그런 정보는 절대 수집될 수 없는 정보입니다. 그러므로 그들의 주장은 위협에 불과합니다. 

만약 그들이 고객 정보라고 해서 유포한다면 그것은 조작된 정보임이 분명합니다. 그들의 공격으로 인해서 가장 어려운 점은 우리 내부 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점이며, 실제로 그들이 주장하는바 고객 정보는 그들의 공격과는 완전 차단된 다른 시스템에 보관되어 있습니다.

 

랜섬웨어 유포자는 지난 엿새 동안 끊임없이 회사를 협박하고, 막대한 금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돈을 주고 해결한다면 그들은 더 많은 기업이나 개인을 위협하게 될 것이 자명합니다. 우리 회사 역시 또다시 다른 사이버 테러의 타겟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아무리 어렵더라도 우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이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런 결론을 내릴 수 있었던 기초에는 바로 함께 극복해가는 직원 여러분들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직원분들의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저를 비롯한 TFT 역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직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일상으로 돌아갈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최종양 드림

 

/이슈에디코 강민호 기자/

 



강민호 기자 mho@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01.23 (토)

  • 동두천 4.8℃맑음
  • 강릉 3.2℃구름조금
  • 서울 5.9℃구름많음
  • 대전 5.2℃박무
  • 대구 9.5℃흐림
  • 울산 9.5℃
  • 광주 9.1℃
  • 부산 9.8℃
  • 고창 6.5℃흐림
  • 제주 13.0℃
  • 강화 5.1℃구름많음
  • 보은 8.4℃구름많음
  • 금산 4.0℃구름많음
  • 강진군 9.1℃흐림
  • 경주시 8.3℃구름많음
  • 거제 10.8℃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