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줄 알았건만… 지위 사라져도 변함없는 존재

2023.03.12 11:06:37

이달 23일은 천체 역사에서 특별한 날입니다. 한 세대에 한 차례 정도만 별자리를 바꾸는 명왕성이 움직이는 날이거든요. 2008년부터 염소자리에 속했던 명왕성이 물병자리로 이동하는 건데 2044년까지 이곳에서 자리를 지킨다고 합니다.

 

많은 독자 분들은 아시겠지만 명왕성은 1930년 2월18일 미국 천문학자 클라이드 톰보(Clyde Tombaugh)가 발견한 이래 2006년 행성 기준 수정 전까지 태양계의 아홉 번째 행성이었죠. 

 

워낙 멀게만 느껴지는 명왕성이라 이 별에서 태양을 바라볼 경우 그 밝기조차 가늠하기 힘들지만 우리가 보는 보름달의 밝기보다 250배나 더 밝은 태양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2016년 7월13일자 허핑턴포스트 기사를 보면 명왕성과 태양의 평균 거리는 약 37억 마일이고요. 

 

 

이는 지구와 태양의 거리 약 40배로 명왕성은 지구 1600분의 1 수준의 태양빛만 받으면서도 그 어떤 존재보다 밝은 태양을 관측할 수 있다니 신기하기만 합니다. 이 별에서는 이렇게 밝은 태양을 볼 수 있어서 이름이 명왕성일까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명계(冥界), 즉 지하세계 죽은 자들의 신인 하데스를 고대 로마에서는 플루토(Pluto)라고 불렀습니다. 개화기 당시의 한자식 의역으로 하데스는 명왕이라 칭했고요. 이제 아시겠죠? 명왕성의 명은 밝을 명(明)이 아니라 정반대인 어두울 명(冥)입니다.

 

그리고 현재 상당수 분들은 명왕성이 행성의 지위를 박탈당했다며 소행성 134340, 왜행성 134340 등으로 지칭하는데 명왕성의 표기는 기존처럼 명왕성입니다. 학계의 구분이 달라져 행성은 아니지만 태양계를 벗어난 것은 아닐뿐더러 학계 역시 굳이 이름까지 바꿀 의향은 없다고 하니까요.

 

/이슈에디코 전태민 기자/


 



전태민 기자 tm0915@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4.13 (토)

  • 동두천 1.0℃흐림
  • 강릉 1.3℃흐림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고창 6.7℃흐림
  • 제주 10.7℃흐림
  • 강화 2.2℃흐림
  • 보은 3.2℃흐림
  • 금산 4.4℃흐림
  • 강진군 8.7℃흐림
  • 경주시 6.7℃흐림
  • 거제 8.0℃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