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봐라] '애플페이' 출시 첫날 몰린 100만…입꼬리 올라간 SC제일은행

2023.03.22 14:47:12


애플의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 출시 첫날이었던 어제(21일),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애플 고객들이 무섭게 모여들었는데요.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오늘(21일) 오후 10시 기준으로 애플페이 토큰발행이 100만 명을 넘었다고 한다"며 "애플팀은 역대 최고 기록(highest record ever)이라는데, 구체적인 의미와 기준은 천천히 살피도록 하겠다"는 게시글을 올렸습니다.

 

애플페이 토큰은 신용카드를 아이폰, 애플워치, 맥, 아이패드 등 애플 기기에 등록할 시 카드 정보를 암호화해 발행하는 번호인데요. 애플페이 서비스 출시 첫날에만 카드 정보를 등록한 기기 수가 100만 대를 넘어선 거죠.

 

다만 첫날에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카드 등록이 지연되는 이슈도 발생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정 부회장은 "오늘 벌어진 비자사의 등록지연 문제도 알고 있다"며 "지금 열심히 해결하고 있으니 내일까지는 풀어지리라 믿는다"고 언급했습니다. 

 

함박웃음은 현대카드만 짓고 있는 게 아닙니다. SC제일은행도 애플페이 특수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데요. 지난해 4월 SC제일은행은 현대카드과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10월 현대카드 체크카드를 발급 중입니다. 

 

 

전날 SC제일은행 소속으로 보이는 한 직원은 직장인들의 익명 게시판 애플리케이션(앱) '블라인드'를 통해 "오늘 비대면 통장개설 건수가 역대급"이라며 "승인문자를 받아야 개설이 완료되는데 직원 십여 명이 일일이 확인해서 문자를 보내는 시스템이라 오늘 중 승인문자가 가지 않을 수도 있다"고 알렸습니다.

 

이와 관련해 SC제일은행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치와 연령대 분포는 확인하기 어렵다"면서도 "대면 및 비대면 발급 모두 두 배 이상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애플페이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은 애플과 현대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한데요. 다만 아직 이마트, 스타벅스, 신세계백화점 등 신세계 계열은 애플페이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또 아직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없다는 점도 단점으로 꼽히는데요. 현재 애플페이는 티머니, 캐시비와 같은 선불 교통카드 업체와의 제휴가 이뤄지지 않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애플페이에 대응하기 위해 삼성페이는 네이버페이와 협업에 나섰습니다. 이에 따라 이달 23일부터 삼성페이 사용자는 55만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비롯한 네이버페이 온라인 주문형 가맹점에서 삼성페이 간편 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와 함께 네이버페이의 오프라인 결제 경험도 이달 중 시행될 예정인데요. 네이버페이 사용자는 삼성페이로 결제 가능한 전국의 모든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삼성페이의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결제 방식을 통해 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해집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4.19 (금)

  • 동두천 1.0℃흐림
  • 강릉 1.3℃흐림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고창 6.7℃흐림
  • 제주 10.7℃흐림
  • 강화 2.2℃흐림
  • 보은 3.2℃흐림
  • 금산 4.4℃흐림
  • 강진군 8.7℃흐림
  • 경주시 6.7℃흐림
  • 거제 8.0℃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