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교통사고 가장 많은 날은 추석 전날…평상시보다 1.3배↑

2023.09.25 13:27:03

 

[IE 금융] 추석 연휴 전날 평소보다 교통사고 탓에 발생한 대인사고 접수가 1.3배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추석 당일에는 차량 내 동반 탑승자 수가 증가하면서 사고 한 번당 피해자 수가 더 많이 발생하는 만큼 안전운전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25일 손해보험협회와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추석 연휴 자동차보험 대인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추석 연휴 전날 발생한 평균 사고건수는 4214건으로 평상시(3353건)보다 1.26배 증가했다.

 

최근 5년 평균 사고 발생 건수는 추석 연휴 전날이 가장 많았던 반면, 대인사고 피해자는 추석 당일이 6692명으로 평상시보다 1.35배 높았다.

 

추석 당일에는 1사고당 피해자 수가 2.4명으로 평상시(1.5명) 대비 1.6배 더 많이 발생했기에 추석 당일에는 동반 탑승자 안전에 더욱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시간대별로 보면 추석연휴 전날은 오후 4~6시에 사고피해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추석 전날과 당일은 오후 12~2시, 추석 다음 날은 오후 2시~4시에 가장 많이 일어났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 피해자는 평상시 1일당 40.6명이었지만, 추석 연휴기간에는 50.5명으로 1.24배 뛰었다. 무면허운전으로 인한 사고피해자도 14.0명으로 평상시(9.7명)보다 1.43배 올랐다.

 

협회 관계자는 "추석 연휴에 돌입하기 전 자동차 배터리와 타이어 등을 점검하고 주행 시 차선을 철저히 준수하고 운전 중 2시간마다 휴식하는 등 안전 운전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슈에디코 강민희 기자/

 

+플러스 생활정보

 

경찰이 추석 연휴 시민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차량 통행이 몰리는 기차역 등 혼잡구간을 대상으로 특별 교통관리 실시.

 

서울경찰청 교통안전과는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기차역, 터미널, 고속도로 진출입로, 성묫길 등 차량 혼잡이 예상되는 41곳에서 교통사고 예방 활동 진행

 



강민희 기자 mini@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6.25 (화)

  • 동두천 17.8℃구름많음
  • 강릉 22.3℃흐림
  • 서울 20.0℃구름많음
  • 대전 19.0℃구름많음
  • 대구 22.1℃구름많음
  • 울산 22.4℃구름많음
  • 광주 20.9℃구름많음
  • 부산 20.8℃박무
  • 고창 19.1℃흐림
  • 제주 22.9℃흐림
  • 강화 19.0℃구름많음
  • 보은 17.1℃흐림
  • 금산 18.1℃구름많음
  • 강진군 21.2℃흐림
  • 경주시 22.9℃구름많음
  • 거제 22.5℃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