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상승' 특례보금자리론 이용자, 주담대로 갈아타기 '우르르'

2024.02.19 15:58:31

 

[IE 금융] 최근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떨어지면서 특례보금자리론에서 일반 주담대 상품으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 주담대 금리는 최저 연 3%대인 반면, 특례보금자리론은 4%대 고정금리로 판매됐기 때문. 

 

19일 한국주택금융공사 자료에 따르면 최장 50년 동안 분할 상환해야 하는 특례보금자리론은 지난해 12월 기준 947억 원(511건)이 중도 상환됐다.

 

특례보금자리론 상환 규모는 ▲지난해 6월 267억 원(116건) ▲7월 349억 원(150건) ▲8월 533억 원(251건) ▲9월 555억 원(270건) 등 매달 증가했다. 특히 작년 10월과 11월에는 각각 795억 원(377건), 839억 원(433건)으로 급증했다.

 

이는 일반 주담대 금리가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보다 낮아진 데 따른 자연스러운 시장 움직임이라는 게 업계 해석이다.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는 작년 1월 출시 직후 일반형이 4.15~4.45%, 우대형이 4.05~4.35%로 각각 책정됐다. 이 당시 일반 주담대 최저 금리는 5%대여서 특례보금자리론 신청이 과열 양상을 띠기도 했다. 

 

그러나 작년 12월 말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주담대 금리가 변동형 기준 최저 3% 중반대까지 하락하면서 반전이 이뤄졌다. 특례보금자리론 금리의 경우 지난해 11월 초 일반형이 4.90~5.20%, 우대형이 4.50~4.80%로 전보다 올랐다.

 

이로 인해 특례보금자리론 인기도 서서히 시들었는데, 여기에는 당국이 가계부채 관리 차원에서 작년 9월27일부터 일반형 판매를 중단하도록 한 것도 한몫했다.

 

특례보금자리론 월간 유효 신청 금액은 지난해 9월 5조1176억 원으로 최대치를 시현한 뒤 같은 해 10월 1조1663억 원, 11월 1조79억 원, 12월 3395억 원까지 급감했다.

 

특례보금자리론에서 시중은행의 일반 주담대 상품으로 갈아타는 수요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은행 영업점 방문을 통한 중도상환수수료 무조건 면제로 갈아탈 수 있고 1월 말부터는 신생아 특례대출 갈아타기도 가능해졌기 때문.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4.13 (토)

  • 동두천 1.0℃흐림
  • 강릉 1.3℃흐림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고창 6.7℃흐림
  • 제주 10.7℃흐림
  • 강화 2.2℃흐림
  • 보은 3.2℃흐림
  • 금산 4.4℃흐림
  • 강진군 8.7℃흐림
  • 경주시 6.7℃흐림
  • 거제 8.0℃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