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저리뷰] 발암을 피하려는 바람

2024.03.24 16:04:44

현지시각으로 이달 18일,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1군 발암물질인 석면 사용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지난 1989년 첫 석면 사용 중단 명령 후 연방법원과 갈등을 겪은 이래 35년 만이라고 하네요. 우리나라는 2009년부터 석면 사용을 전면 금지했는데 말이죠.

 

우리 신체에 유전적 손상을 야기해 암을 일으킬 수도 있는 발암물질을 연구하는 기관 중 가장 저명하다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 IARC)의 가장 최근 자료를 보면 올 1월31일 현재 확실한 발암물질인 1군은 128개입니다. 

 

석면을 비롯해 톱밥(목재 먼지), 에탄올(술), 흡연 및 간접흡연, 미세먼지 및 기타 대기오염, 디젤 엔진의 배기가스, X선, 방사성 핵종, 플루토늄, 가공육, 광둥성식 염장 생선, B·C형 간염, 에이즈 등이 여기 해당하고요. 

 

3군은 인간 및 동물 연구자료와 실험 결과로는 발암 여부 판단이 어려운 경우로 카페인, 인쇄잉크, 머리카락 염색약 등 500개의 인체 발암성 비분류 인자, 4군은 발암 가능성이 없다고 보는 인체 비발암성 추정 인자입니다. 

 

이번 '이리저리류'에서는 2군과 관련한 얘기를 쓰려고 하는데요. 2군은 발암 가능성 있는 인자와 발암 가능성 잠재적 의심 인자를 각각 95개의 A군, 323개인 B군으로 구분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IARC 발암물질 목록의 경우 물질은 물론 발암의 원인을 제공하는 모든 것을 포함하는 만큼 물질이 아님에도 2A군에 속한 것이 있습니다. 이것은 바로 교대근무, 야간 근로, 미용 업무, 튀김 및 튀김 조리 업무로 폐암, 방광암 등을 유발한다고 하니 이 작업들의 위험성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죠. 

 

미국이 석면을 완전 퇴출했다는 소식을 접한 날, 우리나라에서는 발암의 위험에서 벗어나려는 이들의 모임이 있었습니다. 

 

 

지난 19일 '학교 급식노동자 폐암 산업재해 피해자 국가책임 요구 및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급식실 결원 사태 해결을 바라는 목소리를 냈는데요. 의과대학 정원 증원 거부 사태와 정반대의 움직임이라 느껴지는 바가 큽니다.

 

서울시교육청 자료대로라면 이달 1일 기준 서울시의 학교급식실 조리실무사 정원은 3957명이나 근무자는 3665명에 그쳐 292명이 빈다고 하네요. 서울시뿐 아니라 모집인원 대비 신규 채용 미달률은 제주 59%, 충청북도 57% 등 전국적으로 구인난에 허덕이는 상황이고요.

 

특히 이 자리에 모인 급식노동자들은 급식실에서 음식 조리 시 나오는 유독증기로 폐암을 유발할 수 있는 조리흄(cooking fumes)에 대한 공포를 호소하며 급식실 환경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전체적으로는 저임금과 열악한 노동환경에 따른 인력 부족과 맞물린 사고 위험을 호소한 거죠. 대한민국의 미래를 살아갈 우리 아이들의 학교 식사를 담당하는 소중한 분들입니다. 기간제 노동자 투입 등 근시안적 대책이 아니라 농사를 지어 밥을 짓고 반찬을 만들 듯 쟁기질 같은 대책부터 마련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러려면 의대 증원 이슈를 바라보는 것처럼 우리 모두의 큰 관심이 필요합니다.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

 

/이슈에디코 강민호 기자/



강민호 기자 mho@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6.20 (목)

  • 동두천 31.5℃맑음
  • 강릉 33.4℃맑음
  • 서울 32.0℃맑음
  • 대전 29.4℃흐림
  • 대구 27.4℃흐림
  • 울산 26.4℃흐림
  • 광주 24.2℃흐림
  • 부산 24.6℃흐림
  • 고창 24.8℃흐림
  • 제주 23.4℃
  • 강화 28.8℃맑음
  • 보은 27.7℃구름많음
  • 금산 27.7℃구름많음
  • 강진군 21.4℃흐림
  • 경주시 28.3℃흐림
  • 거제 23.2℃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