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이익집단' 국내 주요 그룹, 작년 내부거래 94% 수의계약

2019.06.19 09:43:36

[IE 산업] 지난해 국내 주요 그룹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 중 거의 다인 94%가 수의계약 형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삼성전자, 현대차, LG전자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900개 정도 업체가 100% 수의계약을 통해 내부거래를 했고, 셀트리온과 네이버 등 12개 그룹은 수의계약에 따른 내부거래 대금을 전액 현금 지급했다.

 

1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59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의 1028개 계열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작년 내부거래액 168조6906억 원 가운데 수의계약은 94.1%(158조7587억 원)였다. 전년 93.7% 대비 0.4%포인트, 2016년 대비 0.8%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조사 대상 51개 그룹 중 18곳은 지난해 계열사 간 내부거래가 전체가 수의계약이었다. 삼성이 24조1668억 원으로 최고 수준이었고 신세계(1조9681억 원), 중흥건설(1조840억 원)이 뒤를 따랐다.

 

이런 가운데 부영, 셀트리온, 카카오, 넥슨, 아모레퍼시픽, 네이버 등 12곳은 내부거래가 100% 수의계약으로 대금을 모두 현금 처리했다.

 

기업별로 총 1028곳 가운데 수의계약 비중이 100%인 곳이 893곳(86.9%)이었는데 내부거래 수의계약 비중이 절반 미만인 그룹은 한진(40.7%)과 미래에셋(46.8%) 두 곳뿐이었다.

 

SK에너지는 20조107억 원 규모의 내부거래가 모두 수의계약이었고 현대모비스(11조911억 원)와 LG전자(4조964억 원), 현대오일뱅크(3조7106억 원), LG화학(2조2957억 원), 삼성전자(2조2247억 원), 현대차(1조9629억 원) 등도 여기 포함됐다. 내부거래 중 수의계약이 전무한 그룹 계열사는 삼성중공업, SKC솔믹스, 롯데캐피탈, GS바이오, ㈜한진 등 49곳에 머물렀다.

 

한편, 지난해 조사 대상 51개 그룹의 내부거래 대금 결제 방식은 현금이 122조4036억 원(72.6%)으로 최다였고 나머지는 어음(25.2%)과 카드(1.5%) 등이었다.

 

 

/이슈에디코 강민희 기자/

 

 



강민희 기자 mini@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19.06.19 (수)

  • 동두천 19.4℃흐림
  • 강릉 25.1℃맑음
  • 서울 20.6℃박무
  • 대전 20.9℃박무
  • 대구 24.6℃구름많음
  • 울산 24.7℃구름조금
  • 광주 22.4℃박무
  • 부산 24.8℃연무
  • 고창 22.0℃구름많음
  • 제주 20.6℃박무
  • 강화 19.6℃흐림
  • 보은 20.8℃흐림
  • 금산 20.0℃구름많음
  • 강진군 21.8℃구름많음
  • 경주시 25.0℃구름많음
  • 거제 23.2℃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