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또렷해진 태풍 '타파' 전국 영향권…현재 기상상황

2019.09.22 09:37:37

[IE 사회] 강한 중형급인 제17호 태풍 '타파'가 현재 빠르게 북상 중. 시속 30km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는데 전일보다 태풍의 눈이 더 또렷해짐.

 

22일 오전 8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34km 해상에서 북상 중인 태풍은 이날 오전 제주 동쪽 해상을 지나 저녁에는 부산을 스쳐 지나갈 것으로 예상. 

 

이미 태풍 비구름이 한반도 전 권역을 뒤덮어 서울 일부에는 약간, 남부와 제주 일부에서는 강하게 비가 내리는 상황. 이에 따라 제주 전 해상과 서해상, 남해 일부와 부산을 중심으로는 태풍경보, 영남지역에 호우주의보 발효 중.

 

태풍특보는 더 확대 및 강화될 것으로 보이는데 제주와 영남 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곳에는 400mm 정도의 폭우가 오고 기타 전역에서도 꽤 많은 양의 비 전망. 아울러 바람도 무척 강해 일부 산지와 섬을 중심으로는 시속 180km에 달하는 강풍이 불 것이라는 게 기상청의 관측. 

 

이런 가운데 서해남부와 남해서부 전 해상을 위시해 태풍경보가 발령된 광주·전남 전역에 밤사이 최고 138㎜의 많은 비가 내렸으며 오전 6시30분 현재도 바람이 거세지는 중. 내일까지 100에서 2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

 

같은 시각 부산에는 관측소 기준으로 현재까지 약 70mm가량의 비. 이날 낮 제주도 앞바다를 지나 밤 9시부터 10시 사이 부산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보. 전일 오후 부산항은 항만을 폐쇄하고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운영 중단. 부산과 제주, 일본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도 정지상태로,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는 김해공항은 항공기 운항에 차질 불가피.

 

아울러 제주공항을 비롯한 국내 공항의 항공편 결항이 이어져 항공기 이용 승객들은 공항 출발 전, 예약 항공편의 운항 여부 확인 필요. 제주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떠날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OZ8900편, 출발 246편, 도착 243편 등 모두 489편 전체 결항 예상. 항공편 결항은 전국 공항으로 확대될 가능성 다분.

 

인천항 운항관리센터는 서해상에 강한 바람으로 파도가 높게 일자 인천~백령도, 인천~연평도 등 9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도 통제. 다만 육지와 가까워 비교적 태풍의 영향을 덜 받고 항로가 짧은 강화도 일대 외포~주문항로와 하리~서검도 항로, 영종도 부근 삼목~장봉도 항로 여객선은 정상 운행 예정.

 

/이슈에디코 에디터/

 



IE 에디터 기자 ieeditor@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19.10.21 (월)

  • 동두천 22.2℃구름조금
  • 강릉 23.3℃맑음
  • 서울 24.3℃구름많음
  • 대전 22.8℃구름조금
  • 대구 21.0℃맑음
  • 울산 19.7℃구름많음
  • 광주 23.6℃맑음
  • 부산 21.8℃맑음
  • 고창 22.0℃맑음
  • 제주 21.5℃맑음
  • 강화 21.6℃구름조금
  • 보은 21.7℃맑음
  • 금산 21.8℃맑음
  • 강진군 23.2℃맑음
  • 경주시 20.4℃맑음
  • 거제 22.0℃맑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