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아파트 2만여 가구서 라돈 검출…부산·포스코건설 최다

2019.10.21 08:59:08

[IE 산업] 최근 5년간 전국 아파트 2만여 가구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대표인 정동영 의원이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17개 중 경기·충남·제주 미제출)에서 제출받은 '아파트 라돈 검출 피해 신고 접수 내역'을 보면, 지난 2015년부터 올 8월까지 16개 단지 1만8682가구에서 라돈이 검출됐다.

 

대부분은 주민이 도기·타일 등 건축자재의 라돈 방사능을 측정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한 사례들인데 지역별로는 4800가구의 부산이 최다였고 다음은 ▲세종 3792가구 ▲서울 3161가구 ▲경북 2487가구 ▲충북 2486가구 ▲경남 883가구 ▲전북 702가구 ▲강원 353가구 ▲전남 18가구 순이었다.

 

건설사별로는 포스코건설(5개 단지·5164가구)가 가장 많았고 차순위는 부영주택(4개 단지·4800가구), 한신공영(2개 단지·1439가구) 등이었다. 여기 더해 ▲금성백조 ▲두산건설 ▲라인건설 ▲삼성물산 ▲중흥건설 ▲태영건설 ▲하랑종합건설 ▲한라건설은 각각 아파트 단지 한 곳에서 라돈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 노원구 녹천역 두산위브아파트, 전주 에코 포스코 더샵2차 아파트는 신고 후 라돈 검출 건축자재를 모두 교체했으나 나머지 단지의 교체는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정 대표는 "거주공간의 생활 방사선 피폭 논란을 없애기 위해 건축자재 자체의 라돈(라듐) 함량 기준을 정해 이를 초과한 제품은 아예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슈에디코 강민호 기자/

 

 



강민호 기자 mho@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19.11.14 (목)

  • 동두천 -0.9℃맑음
  • 강릉 3.6℃맑음
  • 서울 2.3℃맑음
  • 대전 2.0℃맑음
  • 대구 2.8℃맑음
  • 울산 3.6℃맑음
  • 광주 4.9℃맑음
  • 부산 5.7℃맑음
  • 고창 2.4℃맑음
  • 제주 10.0℃맑음
  • 강화 -0.5℃맑음
  • 보은 -2.5℃맑음
  • 금산 -1.1℃맑음
  • 강진군 2.0℃맑음
  • 경주시 0.8℃맑음
  • 거제 4.4℃맑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