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소매금융 철수…금융당국 "소비자불편 최소화 조치"

2021.04.16 10:05:08

 

[IE 금융] 한국씨티은행이 개인 대상 소매금융 사업을 철수를 밝힌 것과 관련해 금융당국이 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16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소비자 불편 최소화, 고용 안정, 고객 데이터 보호 등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겠다"며 "특정 국가에서의 실적이나 역량의 문제가 아니라 수익 개선이 가능한 사업 부문에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했다. 향후 진행 상황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씨티그룹은 전날인 15일 1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아시아,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의 소비자금융 사업을 4개 글로벌 자산관리센터 중심으로 재편하고 한국을 포함한 13개 국가의 소비자금융 사업에서 출구 전략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기업금융을 비롯한 투자은행(IB) 부문은 그대로 남기고 신용카드와 주택담보대출 등 소비자 금융사업은 철수한다는 내용이다. 2004년 씨티그룹이 옛 한미은행을 인수해 한국씨티은행이 된 지 17년 만의 일이다.

 

한국씨티은행은 사업 재편 방안이 확정될 때까지 기존과 동일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되 금융당국과 상의를 거쳐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씨티그룹은 한국을 포함한 특정 국가의 실적이나 역량의 문제에 따른 결정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해 말 기준 한국씨티은행의 총자산은 69조5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총 여신은 24조3000억 원으로 이 중 절반 이상인 16조9000억 원이 소매금융이다. 

 

씨티그룹 측은 "씨티그룹 차원에서 장기적으로 수익을 개선할 사업 부문에 투자 자원을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을 단순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씨티은행 유명순 행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기업금융을 중심으로 한국 내에서의 사업을 재편·강화하고, 이 과정에서 고객들을 충분히 지원하는 것에 우선순위를 두겠다"며 "한국 금융시장에 대한 투자뿐 아니라 장기적인 사회공헌활동 등을 통해 기업 시민으로서 한국사회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제언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05.08 (토)

  • 동두천 13.8℃맑음
  • 강릉 16.9℃구름많음
  • 서울 13.8℃황사
  • 대전 15.4℃황사
  • 대구 14.1℃황사
  • 울산 17.2℃황사
  • 광주 13.6℃황사
  • 부산 17.4℃황사
  • 고창 15.2℃구름조금
  • 제주 18.1℃황사
  • 강화 14.4℃맑음
  • 보은 11.6℃맑음
  • 금산 13.8℃맑음
  • 강진군 14.3℃맑음
  • 경주시 15.4℃맑음
  • 거제 16.9℃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