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블루 심각…20~30대 우울감 가장 높아

2021.05.06 15:18:47

 

[IE 사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우울감이 증가했으며, 극단적 선택을 생각하는 경우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런 현상은 20대와 30대에 집중됐다.

 

6일 보건복지부(복지부)는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29일부터 지난달 12일까지 전국 성인 2110명을 대상으로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한국리서치)가 조사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의 우울 평균 점수는 5.7점(총점 27점)으로 지난 2019년 실시한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2.3점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우울위험군(총점 27점 중 10점 이상) 비율도 22.8%로 지난해 조사 이후 계속 증가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3.8%보다 약 6배 늘었다. 

 

이 가운데 20대, 30대 우울 평균점수와 우울 위험군 비율이 가장 높았다. 30대는 지난해 첫 조사부터 꾸준히 높았으며 20대는 조사 초기 가장 낮았지만 급격히 증가해 최근 조사에서도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20대와 30대 우울 위험군 비율은 각각 30.5%, 30.5%로 60대(14.4%)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우울 점수와 우울 위험군 모두 여성이 남성보다 높았다. 우울점수는 20대 여성이 7.1로 가장 높으며 우울 위험군 비율은 30대 여성이 31.6%로 1위였다.

 

지난 3월 기준 자살생각 비율은 16.3%로 지난 2018년 4.7%보다 약 3.5배 상승했다. 이는 코로나 발생 초기인 2020년 3월 9.7%와 비교해 매우 높은 수치다.

 

자살생각도 우울 분야와 마찬가지로 20대와 30대가 22.5%, 21.9%로 가장 높았다. 반면 50대는 12.5%, 60대는 10.0%로 비교적 낮았다. 

 

복지부 염민섭 정신건강정책관은 "코로나19로 많은 국민이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현재 시행하고 있는 마음건강 대책을 강화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20~30대의 정신건강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이들에 대한 맞춤형 심리지원이 시급하다"며 "관계부처, 지자체와 협력해 청년 마음건강 회복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국민들의 코로나 블루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자원봉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자살예방상담을 위해 자살예방상담전화 인력을 확충했으며 자살예방상담전화 자원봉사센터 운영도 연장했다. 
 

/이슈에디코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jy1212@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06.14 (월)

  • 동두천 21.7℃구름많음
  • 강릉 20.8℃흐림
  • 서울 21.5℃구름많음
  • 대전 22.9℃박무
  • 대구 22.3℃박무
  • 울산 21.5℃흐림
  • 광주 21.3℃박무
  • 부산 21.9℃구름많음
  • 고창 19.3℃구름많음
  • 제주 21.0℃박무
  • 강화 17.0℃구름많음
  • 보은 21.1℃구름많음
  • 금산 21.7℃흐림
  • 강진군 20.3℃구름많음
  • 경주시 22.4℃흐림
  • 거제 21.7℃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