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포츠토크

英 전설들도 손흥민 오프사이드에 분노.. "VAR가 축구 죽이고 있다"

  • 작성자 : 월급루팡
  • 작성일 : 2019-09-22 10:19:06



손흥민은 후반 19분 세르주 오리에의 추가골에 관여했지만 애매한 판정의 희생양이 됐다. 그는 VAR(비디오판독시스템) 결과 간발의 차로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취소.

당시 손흥민과 조니 에반스(레스터)가 동일선상에 있었지만 몇 밀리미터 차이로 손흥민의 오프사이드로 선언됨. 너무나 원칙적이고 기계적인 판정을 두고 현지에서도 불만이 폭주하는 중.

영국 '데일리 메일'은 "토트넘의 추가골은 고작 1.6cm도 안되는 차이로 인해 취소됐다"라며 "VAR 비판자들은 이 판정에 격분했다"라고 전함.

토트넘과 레스터 두 팀에서 모두 뛰었던 잉글랜드 축구의 전설 게리 리네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 EPL서 VAR가 사용되는 방식은 쓰레기와 같다라고 질타.

리네커는 "VAR는 게임에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지금은 축구를 죽이고 있다. 다른 종목과 달리 EPL서 VAR는 드라마 대신 몰입만 방해할 뿐이다"라고 지적.

'BT 스포츠'서 해설자로 일하고 있는 잉글랜드 대표팀 출신 조 콜 역시 "VAR가 없었다면 결코 취소될 일이 없던 골"이라 주장.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전설적인 골키퍼 피터 슈마이켈 역시 "나는 지금 모습으로 절대 VAR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토트넘의 골이 인정되지 않은 것은 웃기지도 않은 일이었다"라고 비판.


네티즌 의견 1

  • 발광하는심술
    • 2019-09-22 11:31

    다시 생각해도 너무 화가 나네여 역시나 기계는 객관적이지만 그걸 활용하는 심판이 주관적이니... 홈어드밴티지도 그렇고 어제 주심 판정도 레스터에 너무 호의적이었던 거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