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토크

신천지 확진자 무단이탈, 주민과 커피..대구시 고발 예정

  • 작성자 : ellisia
  • 작성일 : 2020-03-28 11:25:28
  • 분류 : 소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충북 보은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20대 신천지 교육생이 지난 26일 센터를 탈출해 인근 주민과 접촉하는 일이 발생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27일 브리핑에서 “대구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위해 입소한 충북 보은의 사회복무연수센터(생활치료센터)에서 몰래 나가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해당 환자는 도시락, 방역물품 반입을 위해 열어둔 지하층 출구를 통해 나갔다”고 말했다
신천지 교육생인 20대 여성 A씨는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비교적 경증을 보여 15일 생활치료센터인 충북 보은의 사회복무연수센터에 입소했다. 해당 센터에는 A씨를 비롯해 181명의 입소자가 있다. 센터의 관리인원은 70명(대구시 13명, 의료진 26명, 중앙부처 12명, 경찰 3명, 소방 1명, 방역업체 15명)이다.

A씨는 26일 오후 2시30쯤 센터 지하 출구를 통해 나갔고, 15분정도 무단이탈했다. 문제는 이 시간 동안 인근 주민들과 커피를 나눠 마셨다는 점이다.

밖으로 나간 A씨는 인근 주민을 만났고, 해당 주민이 주는 커피를 마신 뒤 일부 남겼다. 보건당국은 A씨의 탈출 후 행동 반경을 조사하다 이를 확인하고 해당 주민에게 물은 결과 A씨가 남긴 커피를 이 주민이 마신 것으로 파악했다. 보은군 보건소에서는 주민 부부를 자가격리 조치 후 코로나 19 검사를 한 상태다.

채 부시장은 “이 여성의 심리상태에 문제가 있는지 정밀 조사 중이다”며 “입소 후인 14일부터 18일 사이 센터 내 심리상담사의 전화상담을 주 2회 받은 것으로 나온다”며 “이후 추후 돌발행동에 대비해 (A씨를) 이날 대구지역 관내 병원으로 입원 조치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는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죄 등으로 이날 중 고발할 계획이다. 또 생활치료센터 경찰 인원을 보강해 내·외부 질서 유지를 강화하고,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더는 이곳에 추가 확진자를 입소시키지 않기로 했다.

채 부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단 이탈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보은 군민들께서 많이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작은 방심으로 불미스러운 결과를 초래하고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죄송하다. 앞으로 동일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생활치료센터 관리와 운영에 보다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경비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