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적금 돋보기] "우리카드 쓸수록 금리 UP" 우리은행 최고 연 6.0% '우리 매직 6 적금'


[IE 생활정보] 저금리 시대에 살고 있는 금융 소비자가 주목할 만한 상품이 우리은행에서 등장했다. 바로 '우리 매직(Magic) 6 적금'이다.

 

15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 적금 상품은 우리은행 거래실적과 우리카드 사용실적에 따라 최고 연 6.0%의 고금리를 제공한다. 기존 고금리 적금의 최대 월납입 한도액은 10만~20만 원 내외지만 이 상품의 월납입 한도는 최대 50만 원이다. 

 

가입기간은 1년이며 기본금리는 연 1.5%, 우대금리 1.0%포인트, 특별 우대금리 3.5%포인트로 최대 연 6.0%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우대금리 항목을 살펴보면 우리오픈뱅킹 서비스 가입과 우리은행 상품·서비스 마케팅 동의를 하면 연 0.5%포인트의 금리를 더할 수 있다. 신규일이 포함된 월의 월초부터 만기일이 포함된 월의 전전월 말까지 이 같은 조건을 충족해야 하며 6개월 이상 유지해야 한다. 여기 더해 우리은행 계좌로 50만 원 이상의 급여를 받거나 연금을 입금할 경우 0.5%포인트의 금리가 더 붙는다. 

 

특별 우대금리는 우리카드 실적이 금리를 좌우한다. 특히 우리카드를 처음 쓰는 신규 고객일 경우 더 유리하다. 신규고객이 연 600만 원 이상 우리카드를 사용하면 연 3.0%포인트의 추가 금리가 나온다. 

 

또 우리카드로 통신비, 케이블TV, 아파트관리비, 도시가스 등 각종 자동이체를 매월 1건 이상 진행할 시 0.5%포인트의 금리가 가산된다. 자동이체 실적은 적금 가입일 익익월부터 적금만기일 전월까지 5개월 이상 보유해야 한다. 

 

기존 우리카드 고객일 경우 연 1000만 원 이상의 카드 승인금액이 있어야 1.0%포인트의 금리가 더해진다. 자동이체 실적은 신규 고객 조건과 마찬가지며 추가 금리도 0.5%다.

 

정리하자면 우리은행을 통해 월급을 받거나 4대 연금 실적이 있는 금융 소비자 중 오픈뱅킹에 가입, 마케팅 동의를 허락하고 우리카드에 신규 가입해 연 600만 원 이상 사용액과 매월 1건의 자동이체가 있다면 최대 6.0%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여기서 우리카드 기존 고객일 경우 최대 4%의 금리 혜택을 누릴 수 있다. 

 

6.0%의 고금리를 받는다고 가정했을 경우 매월 50만 원씩 넣으면 받을 수 있는 이자는 얼마나 될까. 우선 원금은 총 600만 원이며 세후 이자는 약 16만4970원이다. 연 4.0%의 이자를 적용하면 세후 이자는 10만9980원 정도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시장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그룹사 연계를 통해 고금리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